씽크대 귀찮은 ‘날파리’ 쉽게 퇴치하기

씽크대를 보면 날씨가 더워질 수록 작은 생물이 날아다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보기에 약간 더럽기도 하고 잡으려면 작고 날쌔서 잘 잡히지도 않습니다.

00

이놈의 정체는 날파리,초파리 라고 하는 과일 파리죠. 단 냄새를 맡고 모여드는 습성이 있습니다. 파리와 같은 모양을 하고 있어서 사람들 대부분이 상당히 싫어하죠.

33

만약 씽크대에 생기는 날파리를 잡아보시면 사진처럼 보일 겁니다. 위생상 문제가 될 수도 있지요.

씽크대에 생기는 날파리를 제거하려 약을 뿌리거나 하시는데요 아무래도 씽크대에는 식기와 먹는 것은 세척하는 곳이라 사람에게 무해하다고 하나 파리같은 벌레를 죽이러 뿌리는 약이 괜히 찜찜합니다.

그래서 이런 인공의 벌레퇴치기가 아닌 천연으로 만든 날파리 퇴치기를 알려드리겠습니다.

01

첫 째는 씽크대 바로 앞에 있는 탁자에 놓인 과일 때문에 신경이 거슬리죠? 이럴 때는 약을 뿌리지 마시고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드라이기를 이용해보세요.

드라이기가 버리기 직전의 제품이라면 아주 좋습니다.

그림처럼 과일 주변에 있는 날파리를 드라이기 후면에 가까이 대고 전원을 켜보세요. 날파리는 드라이기의 흡입력으로 쉽게 빨려들어갑니다.

그리고 드라이기 안의 열기로 인해서 금방 말라서 죽어버리죠. 날파리는 드라이기 안에서 최후를 맞이하게 됩니다.

여기까지가 씽크대에서 가까운 탁자에 생기는 날파리를 제거하는 방법이고요.

03

씽크대 바로 근처에는 마시다 남은 맥주를 이용해보세요.

날파리나 초파리 뭐 같은 말이지만 단맛도 좋아하지만 알콜도 좋아합니다. 그래서 맥주의 알코에 쉽게 유혹이 되죠.

간단히 버리는 병에 뚜껑을 덮어서 놓아두기만 하면 병 안에 수북히 쌓이는 날파리를 보게 될 것입니다.

인공으로 만든 약을 사용하지 않고 단지 맥주를 이용해서도 날파리가 쉽게 퇴치됩니다.

04

더운 여름만 되면 날파리가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날파리도 파리와 같은 종이라 더운 여름에 활동이 왕성하죠.

먹이를 찾아서 돌아다니기에 귀 주변에서 계속 윙윙 거리고 또한 보기에도 영 안 좋습니다. 먹다 남은 음식은 바로바로 버려 주시는 것이 날파리를 제거하는데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여름에는 여러가지 질병이 일어날 수 있고 상한 음식을 먹어서 탈이 날 수도 있습니다. 항상 깨끗하게 관리를 해주신다면 병도 제거가 되지만 날파리 또한 쉽게 퇴치가 가능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