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세관검사’에서 “적발되지 않는 법”이 있을까?

즐거운 해외여행에서 구입한 물품을 세관에 신고도 하지 않고 몰래 공항으로 들여오다가 적발이 되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러가지 인터넷 상에 나온 정보를 보면 해마다 천 만명씩 늘어나는 여행객의 가방을 어떻게 일일이 검사를 해서 검사를 하는지 도무지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01

여기에는 다 비밀이 있습니다.

먼저 아셔야 할 것이 이제는 법이 달라져 해외에서 600달러 이상의 물건을 가지고 들어올 때는 세관에 신고를 해야하고 관세를 내야합니다.

위의 내용이 제일 기본적인 것이고요.

관세청에서는 여행객들의 사용금액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받고 있습니다. 놀라셨나요?

모든 여행객들의 사용 금액을 그냥 두서 없이 받는다는 것이 아니고 600달러 이상을 카드로 제품을 구입하거나 600달러 이상을 현금으로 찾았을때는 이 정보가 관세청으로 전송이 됩니다.

그리고 관세청은 일 년을 기준으로 1만달러 이상을 해외에서 결제하는 분들을 리스트로 만들어 따로 관리를 합니다.

그리고 이 정보의 리스트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또한 프랑스나 이탈리아등 해외에서 명품을 구입하기 좋은 나라로 여행을 다녀온 관광객을 세심하게 감시를 합니다.

명품을 구입하고 관세를 내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죠.

이렇게 관세청이 공항에서 얼마되지 않은 세관 검사원으로 하루에 천 건 이상을 적발하고 있다면 믿으시겠어요?

어차피 해외에서 사용한 금액과 여행지가 나오니 의심스러운 관광객들은 한 번 적발이 되면 다시 적발이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공항세관에서 적발 되지 않는 방법들에 대해 인터넷에 있지만 그런 방법을 사용한다 해도 한 두번은 괜찮겠지만 분명 적발될 확률이 더 많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