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아비 냄새, 노인 냄새인 가령취는 무엇인가요?

홀아비 냄새, 노인 냄새는 주로 남자에게만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20대나 30대의 한창일 때는 홀아비 냄새나 노인 냄새는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40대 되면서 점차 몸에서 온갖 미묘한 냄새들의 복합체인지라 딱히 어떤 냄새라고 정의할 순 없지만 맡는 사람으로 하여금 온갖 역겨움을 유발한다는 것만은 사실입니다.

구리고 텁텁한 듯한 냄새가 오랫동안 환기되지 않은 듯한 느낌이 나면서 냄새로 따지자면 개밥 쉰내, 자고 일어나서 감지 않은 머리를 긁었을 때 손에서 나는 냄새와, 땀 난 맨발로 신은 운동화 냄새, 땀 난 겨드랑이 냄새가 절묘하게 섞인 느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63k58qj6k57yvy1mzi9q

신진대사가 원활한 젊을 때는 체내의 노폐물 배출이 활발하다. 반면, 신체가 노화되면 각종 대사 기능이 저하되면 체외로 배출돼야 할 각종 노폐물이 체내에 축적되거나, 새로운 물질을 생성해 배출하면서 냄새가 나기 시작하죠.

이때 생성되는 물질로는 ‘노넨알데하이드’가 대표적이다. 노넨알데하이드는 피부에서 분비되는 지방산의 일종인 ‘9-헥사데센산’이라는 물질이 산화하거나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생성된다.

젊을 때는 거의 생성되지 않다가 40대가 지나면 몸속에서 서서히 생성되고, 나이가 들수록 많이 만들어져 땀샘을 통해 배출된다.

40대가 넘으면 피부에서 분비되는 ‘9-헥사데센산’의 양이 남녀 모두 증가한다. 다만, 여성호르몬이 항산화 작용을 하기 때문에 남성에 비해 여성의 가령취는 상대적으로 적다.

여자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은 홀아비 냄새, 노인 냄새인 가령취를 없애는 방법도 있습니다.

03 (4).jpg

몸 속에서 아예 생성되지 않도록 할 수는 없지만, 생성된 물질은 깨끗하게 씻어내면 된다. 노넨알데하이드는 땀샘을 통해서 몸 밖으로 배출되는 만큼 자주 씻으면 냄새를 줄일 수 있습니다.

햇볕을 자주 쬐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데 햇볕 자체에 살균 기능이 있고, 몸에서 나는 냄새도 휘발해 날라가기 때문입니다.

여하튼 맡아본 사람이면 백이면 백 “어딘지 묘하게 답답한 알 수 없는 향”이란 사실에 동의할 것이며 일본에서는 아예 ‘아저씨 냄새 전용 비누’라는 상품들도 따로 팔고 있습니다.

남자 방에서 많이 난다고 하지만, 성인이든 아니든, 남자든 여자든 간에 청결과 자기관리에 신경을 덜 쓰면 다 나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꼭 깨끗한 척을 하는 사람들이 더 냄새가 나는 것은 왜 그럴까요?